친구와 노래방 도우미 불러서 논 남편

남편.... 하....
 
이제 결혼한지 3달 된 신혼입니다.
 
신랑은 저보다 7살 많은 38살, 저는 31살 입니다.
 
신랑 주변에 장가 못간 친구들이 많이 있는데..
 
자꾸 신랑과 노래방 도우미를 불러서 놉니다...
 
전화 받는 타이밍, 들리는 소리에 민감해져서 제가 미쳐가는것 같습니다.
 
제 친구들이 신혼집으로 놀러와서 가볍게 술도먹고 놀다가
 
9시쯤 배웅해주고 신랑한테 전화했습니다.
 
첫 전화 안받고 다음전화를 나중에 받았는데 밖에 나와서 통화하더라구요
 
눈치 챘습니다...
 
어디냐고 나 맥주밖에 안마셔서 술 더 마시고 싶으니까 내가 그자리로 간다고
 
오빠친구는 저희 사회 봐준 친구이고 한달에 두서번씩은 보았던 오빠입니다.
 
 
저더라 30분 있다 오래요....  시치미때고 그오빠가 날 모르는것도 아닌데 왜 30분이냐 나 나가고 있으니까 가게 이름대라고 했죠
 
막 얼버무리다가 00포차 라고하길래 네이버 검색해서 찾아 갔습니다.
 
 
2층에 포차인데 지하가 진선미 노래클럽
 
들어가자 하니까 잠깐 담배하나 피고 들어간다고 저를 막아서더라구
 
오빠친구는 오빠 옷까지 챙겨서 나오고 많이 마셨다고 그냥 가자고.. 되도않는 연기를 제앞에서
 
 
00포차 들어가서 확인하자고 키180덩치 둘 손목 잡고 끌어내니 팔려가는 개마냥 질질질
 
 
노래방 갔지 했더니 막 웃데요 둘이 말도 안맞고 횡설수설... 걸렸습니다.
 
불렀다고 불렀는데 니가 상상하는 그런게 아니라고.. 솔직히 비트 넣어달라고 랩부분해달라고 여자 부르는거 아니잖아요
 
신랑 친구한테 이사람은 결혼한 사람이니 도우미 불러서 놀지않았으면 좋겠다고 얘기했더니
 
친구한테 뭐라고 하는거냐며 저한테 화를 내고, 친구한테 미안하다고 사과를 하네요..
 
 
엄마한테 울면서 전화 했더니 저보고 미쳤답니다.
 
지 행동은 생각도 안하고.. 지난 추석때도 울고불고 장난없었는데
 
같은 친구와 또 그랬네요.. 그냥 넘어갈수 없습니다.
 
시부모님께 아주버님께 형님께 말씀드리고 싶어요..
 
 
정상적인 사고를 하지 못하겠습니다. 신뢰도 못하겠고,, 다신 안그럴테니 이혼얘기를 하지말아달라고 메세지 오네요
 
 
 
제가 어떻게 해야될까요?
 
 


댓글

ㅇㄴㅁㅇㄴㅁ 01.10 00:39
노래방도 버릇인데 한번빠짐 계속 가고 싶어함 못가게 해야죠
번호 제목 날짜
32872 김형석 작곡가 트윗, "훗. 문 전댚.깔테면 까보라지." 06:00
32871 스위티 자몽 예쁘게 까기(용량주의) 06:00
32870 도깨비 상냥한 드라마였다. 05:00
32869 아! 왜이렇게 허무했나 깨달았어요 05:00
32868 도깨비) 나에겐 너무 완벽했던 결말 05:00
32867 여러분 저 임신했어요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05:00
32866 권순욱 기자 페북, <변희재가 이상호 응원 ㅎㅎ> 05:00
32865 살아 있는 폭탄의 시작점 04:00
32864 그쵸... 이게 정답이죠. 좋은 결말입니다. 04:00
32863 전우용, "지구상에 '글자를 아는 짐승'보다 더 흉포한 맹수는 없습니다" 04:00
32862 오늘 집회서 얻은 소소한 생활팁과 영광의 훈장(다소 흉측한 ㅋ) 04:00
32861 버스에 사는 신혼부부 03:00
32860 판사님 할 말 있습니다 03:00
32859 여배우라는 단어에 대한 김혜수의 생각 03:00
32858 결혼식 참석한 박준형 03:00
32857 산이 페이스북 상황 03:00
32856 성소의 미드 03:00
32855 님들 개소름 03:00
32854 안민석 먹스타그램 03:00
32853 돈은 삼성한테 받고 폰은 03:00
32852 서울대 의대 가는 방법 03:00
32851 인간극장이 17년간 장수하는 이유 03:00
32850 눈깔 착하게 뜨고 댕겨라 03:00
32849 대륙의 구라 스케일 03:00
32848 돌부처 이창호 03:00
32847 영화 컨택트 한줄평 03:00
32846 브라질 새댁의 꿈 03:00
32845 술취해 골아떨어진 여동생에게 몹쓸짓한 오빠 03:00
32844 이재명 시장도 마지막 경고하는데 02:00
32843 이읍읍과 손잡은 통진당 잔재 경기 동부의 타겟은 대선이 아니라 당권이다? 02:00
32842 「너의 이름은。」관객 43.4%가 20대 여성(ft. 모아나) 02:00
32841 며칠전 이상호기자님 개인후원하자고 했던 사람입니다 02:00
32840 빡침주의,,,어제 방판업자? 시세이도 글쓴분 02:00
32839 저승사자 시스템이 가장 감동적이네요. 02:00
32838 출석체크 사이트를 만들었어용 02:00
32837 기다렸다가 이상호기자 발언 듣고 글 쓸려고했더니 02:00
32836 오늘 제가 찍은 문재인전대표 사진~~♡ 02:00
32835 공포의 중고나라 02:00
32834 랜선집사 2년 했는데.. 02:00
32833 깨비가 계속 비를 내리게 하자..나이든 덕화.. 02:00
32832 영국신사도 반한 해물파전에 막걸리!! (+도토리묵 반응!?) 02:00
32831 하늘의 심판인 제 4심에선 나는 이미 이겼다. -김재규- 02:00
32830 향후 민주당 대선 경선룰 당헌에 못박아야 01:00
32829 문재인을 공격해서 화가 나는 게 아닙니다 01:00
32828 친구랑 셀카 0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