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 시집에 대한 갈등은 남편 책임도 크다고 생각해요

결혼 2년차 부부입니다.

저는 친정은 차로 5,6시간 걸려 지금까지 명절, 생신 말고는 가지 않았고 
시댁은 차로 2시간 정도 거리에 살고 계셔 거의 매주 갔습니다. (적게 간 달은 2번, 많이 간 달은 7번도 갔습니다.)
가는 이유는 항상 어머니, 아버지가 부르셔서입니다.
이유는 결혼했으니 자주 봐야 친해지지, 집에 일할 것 있으니 와서 해라, 심부름, 식사 같이 하자 등등 입니다.

첫 해는 친구 중에 가까이 사는 결혼한 사람도 없고, 
신랑이랑 회사도 같아서 회사 사람들한테 이런 저런 이야기 하기도 그렇고,
원래 결혼하면 어른이 되는거니까 이런 불편함도 참아야지 라고 생각하고 1년간 좋게 좋게 생각하고 지냈습니다.

그런데 신랑이 제가 시집 가는거 조금 힘들다 이야기 하니
그런 것은 부모님이 시키셔서 하는거니까 나도 어쩔수 없어, 
니 말대로 양 쪽 부모 똑같이 하자는거면 매주 니네집, 우리집 가자는 거야?
너 매주 가는 건 가는거고 전화 안하잖아, 그러니까 나 전화안하는거 이야기 말고 너나 잘해
나도 너희집 가면 편한줄 알아?
그리고 물리적으로 가까운 부모를 더 챙길수 밖에 없는데, 넌 니네집 연락도 잘 안하잖아
내가 잘 못하는건 결국 니 탓이야.

서로 부모님 언급하면 예민해지고
나이 많으신 분 쉽게 바뀌지 않는다는거 압니다.
그래도 그 사이에서 중재를 해야 하는데, 저희 신랑은 본인 집안 문제에 대해서는 이해만 바랍니다.
제가 힘들어도 어쩔수 없는거고, 넌 철이 덜 들었다, 나도 힘들다, 나도 할만큼 했다 등등

사실, 지금 시댁과 저의 관계에서 가장 힘든건 부모님도 아니고, 내 힘듬을 이해 못해주는 신랑입니다.
나도 내 부모님 이해 안될 때도 많고, 어쩔 수 없는거 아는데 그럼 서로 각자 자식이니까
새로 가족된 사람 적응하는것 중간에서 기다려 주고 배려해줘야 하는거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신랑이 나와 시댁과의 관계를 이해 못해주는게 반복되니까 저는 시댁에서의 작은 일도 굉장히 예민하게 받아들이게 됩니다.
전에는 그냥 나이드신 분이 하는 말이네, 하고 넘어갈 것도 괜히 더 꼬아서 생각하게 되고, 
가족같이 해주신다더니 그것도 아니네, 하게 되고
요즘은 정말 신랑이랑 싸울 때 너 피해의식 있는거 같다고 하는데 그 말이 맞는거 같기도 합니다.

어렵습니다.
2년이나 되었는데도 말이죠. 








댓글

번호 제목 날짜
33177 처마 밑 조심 01.23
33176 호주 성님들의 맞짱 01.23
33175 남심을 울리는 신체 부위 01.23
33174 이상호 기자님 막았다와 반대했다는 의미가 완전히 틀린것입니다 01.23
33173 와 안희정 이사람 정말... 01.23
33172 방금 집앞 마트 사이다 ㅋㅋㅋㅋ 01.23
33171 더불어민주당 앱이 출시되었습니다 01.23
33170 박원순 시장을 근거리에서 지켜볼 수 있었습니다 01.23
33169 과소비하는 정우성.jpg 01.23
33168 캬하하 헬퍼 아니라고 생각하시는 분들은 01.23
33167 아.... PC카톡 누른다는게 포토샵 누름... 01.23
33166 [단독] "김종덕, 블랙리스트 대통령에게 주기적으로 대면보고" 01.23
33165 요즘 개드립 댓글 왜이러냐 01.23
33164 <철학이 빈곤한 그대에게> 국민의당 강연재 부대변인, [정청래님 트윗] 01.23
33163 [도깨비] 참 와닿던 소재와 이야기 01.23
33162 노무현 탄핵 주범 ...홍사덕도 인정하는 노무현 업적 01.23
33161 진짜 kbs 해도해도 너무하네요 01.23
33160 시집 보내는 마음도 이상하네용 ㅠㅠ 01.23
33159 [황교안이 대통령??] 뭔가 이상한 신년회견 01.23
33158 고일석 전 기자, "삼성 X파일 특검은 누가 막았나? 당시 한나라당" 01.23
33157 손가혁 근황.jpg 01.23
33156 국민의당 강연재 부대변인 촛불시민 두고 “구태국민” 발언 논란 01.23
33155 대통령 쪽, 고영태 '범죄 경력' 조회 신청…헌재 '기각' 01.23
33154 귤..귤좀 주세요 01.23
33153 조윤선 "문체부 장관 꼭 해보고 싶어 조심하며 살았는데"…영장심사서 눈물 01.23
33152 SBS김성준 앵커 "왜 그렇게 문재인을 까세요??" 01.23
33151 왜 결혼을 하면 남자의 취미생활이 없어지는지 알 것 같아요 01.23
33150 저도 잇츠스킨 립(4900)을 사러갔습니다..(잇츠혜자스킨) 01.23
33149 나는 벌써 길들여 지고 있는것 같다. 01.23
33148 찍는 사람에 따라 다른 우리 애기♡ 01.23
33147 손가혁들 하는짓거리가 영~~~ 01.23
33146 층간소음 해결(?) with. 영어 01.23
33145 [下]웃긴대학주간답글Best! [17.1.16~17.1.22] 01.23
33144 야권내 반문연대는 계획하고 있었던듯 합니다 01.23
33143 진보언론이고 나발이고 이제부터 묵묵히 지할일하는 언론만 신뢰할 예정입니다 01.23
33142 유재일씨가 만약 완전국민경선으로 가면 걱정하는 이유가... 01.23
33141 나오는 곳과 들어가는 곳 01.23
33140 문재인님 광주에서.. 몇가지 기억남았던거 01.23
33139 고발뉴스 후원해지했습니다 01.23
33138 원순씨가 또 01.23
33137 악성 반기문스토킹 네티즌으로 조선에 저격당했네요ㅋㅋ 01.23
33136 "교수님, 세상엔 수학보다 재밋는게 많아요" 01.23
33135 최민희 전의원, '아이고 유승민' 1,2프로 지지율후보가 할 말 아닌듯 01.23
33134 틴트 발색 해봤어오 01.23
33133 우리도 꼴리는대로 합시다 01.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