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동생이 남친으로.....하...귀여워......

흐아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
 
제목 그대로예요 .....>_<
 
예전에 같이 알바하던 동생인데(1살 동생)
 
알바 그만둔 이후로도 가끔 안부묻고  길가다 보면 얘기하고 지나가고
 
그러고 지내고 있었는데  이번 새해에 새해 복 많이 받으라구 카톡이 왔어요
 
그렇게 신년인사하구 안부묻고 하다가  언제 술 한잔하자~ 하길래
 
그럼 말 나온김에 이번주에 보자구, (예전부터 계속 말만 했었어서)
 
그렇게 주말에 약속을 잡았어요
 
막상 알바 그만둔 후에 둘이 보는건 처음이였죠.
 
거의 5년이 다 되어가는데...
 
그렇게 약속날이 다가오고 그 이후로 계속 카톡을 하고 있었는데
 
뭔가 좀 이상한?? 멜랑꼴리..? 뭐 그런 간질간질 하더라구요
 
전 그저 얘랑 이런 사적인? 연속되는 카톡을 처음해서 이상하게 느끼나부다하고 있었구
 
약속날이 되서 일끝나구 갔더니 기다리구 있었더라구요.
 
향수도 뿌리고.....(두근)
 
(제가 그런 향기?에 약해서...  향수로 사람이 되게 잘 각인된다해야되나? 그 사람 이미지가 한층 진해지는??)
 
맛있는 집에 데려가준다고 했어서 맛있는 음식도 먹고 술도 먹고 하다보니 취기가 오르고
 
2차를 가게되고 그렇게 전 점점 술에 취해가고 있었죠.
 
그리고 이제 술자리가 끝나고 나와서 집가려구 택시를 잡으러 가는데
 
얘가 어느샌가 제 손을 잡고 있더라구요.
 
그러더니 예전부터 나를 좋게 생각하고 있었다고.....(심쿵)
 
근데 오늘 나를 만나서 얘기하고 하고보니 더 좋아졌다고
 
누나가 좋다고......(심쿵)...
 
저도 예전부터 괜찮은 애라는거 알고있었고, 좋게 생각하고 있었는데
 
저러니 갑자기 심장이 막 뛰면서 엄청 두근거리더라구요
 
그렇게 얘기를 하고 만나기로 했죠.  사귀기로
 
그리고 다음날 이런저런 얘기를 들었는데,
 
뭐 이것저것 다른 핑계대서 저 얼굴 더 보려고 했었고,
 
2차에 갔던 술집에서 직원들이 두분 무슨사이냐, 썸이시냐구 물었었다구
 
그래서 자기가 썸까지는 아니고 자기가 좀 좋아한다고 응원해달라고 막 그랬었데요....
 
그런말들을 듣는데 하....왜 이렇게 귀여운지.......................
 
그리고 이제 얘가 막 안고 뽀뽀하고 그러면 또 넘나 부끄럽고......
 
근데 또 막 애교부리고 이쁜사진보내고
 
그러면 확 막 이렇게!?!?!저렇게!1/1막!!!?!?확!!?!??!?!어/?//?!?! 해버리고싶고.....
 
하...연하한테 이렇게 빠져들줄이야ㅠㅜ
 
사진은 또 얼마나 잔망스럽게 찍은걸 보내는지
 
일하다 피시카톡으로 사진이 와서 봤는데....................
 
조금 취기 오른 그런 예쁜 셀카였는데.....................
 
미칭...............진짜 얘 집에 달려갈뻔했습니다(사실 집도 모르지만)
 
남자들이 막 여자 집 비었다하면 달려가는 그런 느낌을 받았달까.................
 
여튼...............너무 자랑하고 싶어서 쓴 글입니다...........
 
네.....죽여주세여...........
 
이런것들을 친구잡고 막 얘기할수가 없자나여 ㅠㅜㅠㅠ
 
그래서... 내일 출근해야되는데.....  오유 붙잡고 쓰는중입니다..ㅠㅜ
 
잠들수가업써
ㅠㅜㅠㅠㅠㅠㅠㅠㅠㅠㅠ


댓글

번호 제목 날짜
31673 김기춘 그자가 알고 싶다 11:00
31672 연예인의 로망을 실현하는 유재석 11:00
31671 최순실이 빵에서 먹는 사식 11:00
31670 수드래곤 도플갱어 11:00
31669 화가 난 독일 검찰 11:00
31668 유재석의 굴욕 11:00
31667 미르재단 돈으로 11:00
31666 손석희의 일침 11:00
31665 걸리면 큰일나는 기술 11:00
31664 신인상 받은 ioi 11:00
31663 남편 지인이 17살 어린 조카를 소개시켜 달래요 11:00
31662 유희열이 편곡하는 참가자에게 하는 심사평 11:00
31661 의리왕 딘딘 11:00
31660 착한 오타쿠 11:00
31659 기문띠는 못말려 11:00
31658 정형돈 레전드 11:00
31657 목동 집값 수준 11:00
31656 억울하고 야속한 반기문 11:00
31655 1박2일 복귀 11:00
31654 [단편] 어쩌면, 있을지도 모를, 뒷맛이 나쁜, 한강 이야기. 11:00
31653 위안부문제를 일본에서 온몸으로 감당하는 분.jpg 11:00
31652 위안부 협의도 최순실이 개입했다? 특검이 조사 중이랍니다. 11:00
31651 일본 뷰게님들...다...다스케테..!!! 11:00
31650 민주당 "특검, 이재용 구속 주저해선 안된다" 11:00
31649 여명숙의 걸크러시 폭발…'년'이라고 한 트위터리안에게 일침 11:00
31648 더불어민주당 개그담당이십니다~^^ 11:00
31647 고양이 데려온 첫날... 11:00
31646 (스압)극한직업 무한도전 스태프 편.jpg 11:00
31645 김구라 돌려까기 10:00
31644 반기문의 코스프레 10:00
31643 교정하는 레이양 10:00
31642 조선일보 페이스북 상황 10:00
31641 어메이징 열도 10:00
31640 물고기의 진짜 가격 10:00
31639 영국의 파격 청소 업체 10:00
31638 따돌림에 대한 반응 실험 10:00
31637 엄정화 가인의 무대 의상 10:00
31636 가슴 큰 여자들의 애환ㅤㅤ 10:00
31635 마약 수준의 수면제 10:00
31634 은솔이 똥꼬 치마 10:00
31633 게임 속 민폐견 10:00
31632 건강을 생각한다면 자전거 동호회에 가입하세요ㅤㅤ 10:00
31631 정일우 근황 10:00
31630 결혼식 민폐 하객ㅤㅤ 10:00
31629 반려견 사라졌을 때 꿀팁 1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