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미널 남편 글쓴이님 꼭 좀 봐주세요..

관련 글이 떠들썩하길래 무슨일인가 싶어서 어제밤 늦게 꼼꼼히 읽어보고

또, 댓글들도 꼼꼼히 봤습니다. 3시간가량 걸린듯 싶네요..

우선 저는 뭐 심리학 전문가도 아니고, 그냥 평범한 40대 아저씨입니다.

직업특성상 수많은 사람들을 만나봤고, 또 남들에 비해 좀 많은 일들을 겪여봤기 때문에

글쓴이님께 조금이라도 뭔가 도움이 될만한 게 있을까 해서 

일부러 PC로 접속을 해서 남겨봅니다. (휴대폰으로 하다가 날밤샐거 같아서....)



글쓴이님의 남편분은....

극단적 이기주의자 + 강박관념이 투철한 결벽증을 갖춘 인간처럼 보입니다.

정신병자 취급을 하시는 분들이 많지만, 그정도까진 아니죠.

허나 더 위험할 수 있는 존재이긴 합니다.

흔히 이러한 부류의 사람들은 거리감이 0에 가까운 관계가 되기 전까지는 

오히려 표가 나지 않기 때문에 더 문제가 될 수 있습니다.

사회적으로도 평가나 점수가 더 높을 수 있습니다.

자신의 '일'과 관계된 사람들 즉, 자신의 '이익'과 미세하게라도 연관이 되고 도움이 되는 사람들에겐

한없이 친절하며, 자신을 어필하기 바쁠테니까요.



그러나, 가족 즉 '이익과 관련이 크지 않고 본인의 의지와 관계 없이 맺어진 관계'의 경우는 달라집니다.

본 모습 즉, 자신만 아는 이기주의적인 모습을 보여도 퇴출될 염려가 없기에

자기합리화에 굉장히 민감하며 모든 가정사가 자신 위주로 돌아가는 것에 만족하게 됩니다.

즉,

자신만을 생각하므로, 태어날 아기나 부인에 대해서 부성애라든가 애정같은 것은 없다고 봐야합니다.

자신의 생활패턴에 약간이라도 방해가 된다면 그냥 쓸모없는 불량품 취급을 하게 되는것이죠.

애완견처럼 항상 자신만 바라보면 꼬리를 흔들어야 하고,

내 말만 들어야 하고, 뭔가 자신을 피곤하게 만드는 일은 저지르지 않아야 

주변에서 살아남을수 있는 그런 유형의 인간이라고 봅니다.




대부분의 남자들 또한, 결혼 이전 자신의 삶의 패턴이라는 것이 있고,

이 일상이라는 것이 간섭받고 방해받는 것에 대해서 심리적으로 불편함을 느끼기는 합니다.

그러나, 또한 많은 남편들 아버지들이.....이런 불편함을 떨쳐버리고자

스스로에게 책임감과 의무감등.... 여러가지 형태로 자신의 이런 불편함을 밀어내고 가정이라는 곳에

충실하려고 노력한다고 생각합니다.



글쓴이의 남편분은 애초에 이러한 배려라는 개념자체가 없는 사람이기에...

글쓴분이 왜 힘들어하는지에 대해서 아예 이해를 못하리라 생각됩니다.

그냥 자신이 계획했던 인생에, 생활패턴에 방해가 되는 요소 혹은 생각치 못한 오류를 갖고 있는 불량품 정도로만

생각하고 있지 않나 생각됩니다.



결혼에 도달하기 이전 즉, 연애시기부터 꼼꼼히 생각해보신다면 아마 글쓴이님도 이런 성향을 아셨을거라 생각되지만,

그런 것이 소위 말하는 콩깍지가 씌여 있는 동안에는 전혀 느끼실수 없었을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거리감이 0에 한없이 가까워지기 시작하면서 보여주기 시작하는 남편의 본모습에

굳이 당혹해 하시거나 동요하실 이유는 없습니다.

그런 것들을 원래 포장을 잘 하는 유형의 인간이니까요.

남편에게는 아마도,

"자신의 사회적 지위나 체면을 위해서 젊고 이쁜 마누라와 행복한 가정을 꾸리고 산다는 코스프레를 위해 결혼은 필요하다"라는

이익이 존재할 때까진 글쓴이님이 필요했고, 해당 코스프레가 자신의 평온한 삶에 잡음을 조금씩 밀어넣는다라고 판단이 서는 순간

이미 글쓴이님의 존재가치는 없어져버린 겁니다.






주변에 이런 인간이 하나 있어서 남의 이야기 같지 않아 댓글로 쓰려고 하다가,

댓글이 300개가 넘어가고 또 하나하나 주옥같은 격려의 글들이 많아서 따로 한번 적어보는 거니 꼭 한번 봐주셨음 합니다.


남편분은 개자식이라던가 호로자식이 아니라, 그냥 자기자신만 아는 이기주의자일 뿐입니다. 

다른 사람에게 상처를 준다거나, 아픔을 준다거나 하는 것은 전혀 생각이 없고 오로지 자신만 생각하는 사람일 뿐입니다.



올해 60이 되었는데도 글쓴이의 남편분 같은 행동을 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오로지 자신! 자식들이 대학을 가든 말든, 밥을 굶든 말든, 손주들은 건강한지에 대한 생각도 없이 오로지 자신.

이런 분들의 종족특성이 "끔찍하게도 자신의 건강과 정력을 위해서 운동하고 관리한다는 것"입니다.

저도 이제 40대 중반을 넘어가는 나이이고, 글쓴이님의 남편분도 그리 적은 나이는 아니기에 말씀드리지만....

남자는 죽을때까지 철들지 않는 동물입니다. 이건 제가 집사람에게도 누누히 이야기를 하는 부분입니다.

그러나, 어른은 자신보다 어린 친구들에게 본보기가 되어야 하기 때문에 어른이라는 겁니다.

남자는 철들지 않지만, 어른은 철든 척이라도 하고 살아야 한다고 이야기 해주고 싶습니다.




하지만, 글쓴이님의 남편분은 어른이 될 수 없을 겁니다.

40대, 50대, 60대가 되어도 절대 철들지 않을 것입니다. 

제가 위에 잠깐 언급한 인간이 40대때도 저랬거든요. 욕도 해보고, 달래도 보고 말로 할 수 있는 부분은 다 해보았지만,

천성은 변하질 않더군요. 이젠 그냥 무시하고 살고 있습니다. 전화 가끔 와도 바쁘다면서 끊어버리고....



글쓴이님께 위로라던지, 격려를 할 생각은 없습니다.

다만, 인간답게 살고 싶다면 빨리 벗어나세요. 

본인의 부모님과 태어날 아기 그리고, 글쓴이님을 생각하는 주변의 지인들에게 더 큰 슬픔을 안겨드리기 전에.....




제가 글솜씨가 없고, 조금은 격앙된 상태라 내용이 잘 정리가 안될수도 있겠지만,

그냥 잘 판단해주셨음 좋겠습니다.

저 60대 인간에 대한 이야기가 궁금하시다면 멘붕게에 한번.......근데 다들 충격이 크실거 같아서 참는게 낫겠습니다..;



댓글

번호 제목 날짜
32737 JYP 측 "수지 화보 논란, 법적으로 강력 대응할 것"[공식입장 전문] 01.21
32736 민주당 지지율 떨어지고 문재인 지지율만 올랐어요...더 설명해야해요? 01.21
32735 장례식에서 돈 아껴서 부자 되려나 봐요.. 01.21
32734 경기불황을 김영란법때문이라 치부하지마라.. 01.21
32733 이석현 의원 트윗, "나라망신! 미검찰 반기문 전총장 동생 체포 요청!" 01.21
32732 진보 언론 정의당 사건 때 다 배우지 않았나요? 01.21
32731 [속보] 법무부 "美정부서 반기문 동생 체포 요청..한·미 조율 중" 01.21
32730 이젠 화도 안나요, 그냥 슬픕니다. 01.21
32729 문재인씨가 탈당 할 때까진 저도 탈당 안할려구요 01.21
32728 짠하네요... 01.21
32727 2004년의 음주운전 150만원형이란.... 01.21
32726 이상호기자가 사과없이 잠수탄 이유.twt 01.21
32725 조윤선 사의 표명에 대한 해석 01.21
32724 사법부의 특검수사 무력화, 촛불시민이 막아야 한다 01.21
32723 썰전에 나온 MB맨 박형준 이런놈이 진짜 사기꾼이죠 01.21
32722 지나가면 아무 것도 아닌 것 01.21
32721 백수 문재인 선생, 오늘 광화문 촛불 집회 참석합니다..! 01.21
32720 요즘 꼬라지 보면 진보에 정떨어진 사람들 이해가 됨..... 01.21
32719 고발뉴스 후원중단. 01.21
32718 냥이와 나 01.21
32717 대학가 카페촌 인기 고양이 돌 맞아 숨져… 혐오범죄 추정 01.21
32716 이상호기자 사건 간단 정리 01.21
32715 약혐) 피규어로 만드는 현대미술 01.21
32714 도깨비)아무도 모르겠지? 01.21
32713 여보, 당신은 천사였소 01.21
32712 드디어 부모님 설득했습니다! 01.21
32711 [권순욱 페북] 니들은 문재인도 죽일 인간들이다. 01.21
32710 블랙리스트로 맺어진 남매 구속 기념 짤 01.21
32709 황금독신여성.jpg 01.21
32708 이제남아잇는 특에이급들 명단 구속자들 01.21
32707 문재인 지지율의 원동력은 '네거티브'를 하지 않는 유일한 정치인이기 때문 01.21
32706 이상호 기자의 문재인 까기는 그냥 넘어가야 하는 건가요? 01.21
32705 이상호 기자 페북 들어가보면 장난 아니네요... 01.21
32704 민주당은 권리당원 거를 생각하말고 전과 3범대선후보부터 거를생각하세요!! 01.21
32703 미친펜 선생님의 반기문 발언 첨삭지도 01.21
32702 김홍걸 위원장 트윗, '왕실장'과 '각하의 시녀'도 구치소행인데 삼성만 01.21
32701 법원 앞 '이재용 영장기각 항의' 농성장 천막 부숴져 01.21
32700 그들이 노리는 건 민주당 권리당원과 지지자들입니다 01.21
32699 낚시를 그만 둔 이유 01.21
32698 스타가 써서 유명해진 색조들 01.21
32697 김기춘 조윤선 구속, 그리고 특검 01.21
32696 이상호 기자 그냥 할말없게 만드네요 01.21
32695 이상호 기자, 서해성 작가, 이재명 시장 서로 친한 사이네요 01.21
32694 충남엑소 안희정 이모티~~콘♥♥ 01.21
32693 특검은 이재용 구속영장 재청구 해야 합니다. 01.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