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노가 지금 침묵을 하면 문재인을 잃습니다. 노무현처럼...

이 동영상 속 유재일이란 분은 오유에 시골훈장이라는 닉네임을 사용하시는 분입니다.
오유에 글도 남기셨던 것으로 기억해요. 
본인 말로도 친노이며 유시민 빠라고 자주 말하더군요. 
예전에는 문전대표를 특별히 지지하는 것 같지는 않으셨는데, 요즘은 문전대표를 지지하시는 발언을 계속 하시네요.
오늘 우연히 들어갔다 본 영상인데 공유해볼만 하다는 생각이 들어서 올립니다.
영상을 보고 난 후 문재인의 지지자로서 더욱 더 열심히, 그리고 품의있게 지지를 더욱 크게 표현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 아래는 동영상 초반 발언을 약간 옮겨봤습니다.


친노 여러분 지금 여러분이 침묵하면, 여러분이 지금 얌전하면 문재인을 잃습니다.
노무현 처럼...

지금 사방팔방에서 패권주이 어쩌구 저쩌구하며 자중하라 하는데요.
문재인은 자중을 하라고 하고, 정치하실 분들은 다 자중하세요.
그런데, 정치를 안할 사람들... 사방팔에서 욕을 먹어도 나 사는데 전혀 문제가 되지 않는 분들이요
그런 분들은 볼룸을 줄이지 마세요.

지금 사방팔방에서 고립되어 있는 문재인을 구해줄 수 있는 것은 지지자밖에 없습니다.
언론, 당내 역학 그 어떤 경우에도 문재인을 지키지 못합니다.
지지율은 우리가(지지자들) 죄지은 것처럼 움추려들면 찌그러들고,
그들이 말하는 이 맹폭에서 우리가 말을 하고,
우리가 당당하게 문재인을 지지한다면
우리가 힘있는 존재 집권을 할 가능성이 높은 존재일수록 저들은 침묵을 지키게 됩니다.

문재인이 패권적이지 않기 때문에 발생한 문제입니다. 
문재인이 패권적이었다면 다들 침묵해요.
문재인이 김영삼이었다면, 문재인이 김대중이었다면 다 찌그러졌을 인간들입니다.
김영삼이나 김대중 앞에서 당내 민주화를 얘기할 수있는 사람들이 아니예요.

여러분 다시 말씀드리지만 이상황은 고립무원이예요.
문재인은 고립무원이고
문재인의 지지율을 찌그러뜨릴려고 사방팔방에서 다 공격이 들어오는데 
지지자들만 움찔해서 "화합해야해 화합해야해" 하면서
"우리가 떠들면 분란 일으켜" 라고 생각해서 침묵을 하거나 의기소침해지면 
그럼 이 게임은 끝납니다.

그러면 또 우리는 울꺼예요...
착한 사람들이 서글퍼서 울게 될꺼예요.

진보 언론 믿지마세요.
절독 운동 하고 구독자로서의 힘을 보여주세요.

그리고, 민주당 같은 경우에
당원으로서의 힘,
유권자로서의 힘
시민으로서의 힘을 보여주세요.

우리는 문재인의 지지자이자
당신들의 구독자이고,
당신들의 당원이고, 
당신들의 지지자라는 것을...

당신들 문재인 없이, 친노 없이
정권교체가 되기를 해
야당으로서 뭐라도 돼...


자세한 내용은 동영상 참고하시길바랍니다.




댓글

번호 제목 날짜
33177 처마 밑 조심 01.23
33176 호주 성님들의 맞짱 01.23
33175 남심을 울리는 신체 부위 01.23
33174 이상호 기자님 막았다와 반대했다는 의미가 완전히 틀린것입니다 01.23
33173 와 안희정 이사람 정말... 01.23
33172 방금 집앞 마트 사이다 ㅋㅋㅋㅋ 01.23
33171 더불어민주당 앱이 출시되었습니다 01.23
33170 박원순 시장을 근거리에서 지켜볼 수 있었습니다 01.23
33169 과소비하는 정우성.jpg 01.23
33168 캬하하 헬퍼 아니라고 생각하시는 분들은 01.23
33167 아.... PC카톡 누른다는게 포토샵 누름... 01.23
33166 [단독] "김종덕, 블랙리스트 대통령에게 주기적으로 대면보고" 01.23
33165 요즘 개드립 댓글 왜이러냐 01.23
33164 <철학이 빈곤한 그대에게> 국민의당 강연재 부대변인, [정청래님 트윗] 01.23
33163 [도깨비] 참 와닿던 소재와 이야기 01.23
33162 노무현 탄핵 주범 ...홍사덕도 인정하는 노무현 업적 01.23
33161 진짜 kbs 해도해도 너무하네요 01.23
33160 시집 보내는 마음도 이상하네용 ㅠㅠ 01.23
33159 [황교안이 대통령??] 뭔가 이상한 신년회견 01.23
33158 고일석 전 기자, "삼성 X파일 특검은 누가 막았나? 당시 한나라당" 01.23
33157 손가혁 근황.jpg 01.23
33156 국민의당 강연재 부대변인 촛불시민 두고 “구태국민” 발언 논란 01.23
33155 대통령 쪽, 고영태 '범죄 경력' 조회 신청…헌재 '기각' 01.23
33154 귤..귤좀 주세요 01.23
33153 조윤선 "문체부 장관 꼭 해보고 싶어 조심하며 살았는데"…영장심사서 눈물 01.23
33152 SBS김성준 앵커 "왜 그렇게 문재인을 까세요??" 01.23
33151 왜 결혼을 하면 남자의 취미생활이 없어지는지 알 것 같아요 01.23
33150 저도 잇츠스킨 립(4900)을 사러갔습니다..(잇츠혜자스킨) 01.23
33149 나는 벌써 길들여 지고 있는것 같다. 01.23
33148 찍는 사람에 따라 다른 우리 애기♡ 01.23
33147 손가혁들 하는짓거리가 영~~~ 01.23
33146 층간소음 해결(?) with. 영어 01.23
33145 [下]웃긴대학주간답글Best! [17.1.16~17.1.22] 01.23
33144 야권내 반문연대는 계획하고 있었던듯 합니다 01.23
33143 진보언론이고 나발이고 이제부터 묵묵히 지할일하는 언론만 신뢰할 예정입니다 01.23
33142 유재일씨가 만약 완전국민경선으로 가면 걱정하는 이유가... 01.23
33141 나오는 곳과 들어가는 곳 01.23
33140 문재인님 광주에서.. 몇가지 기억남았던거 01.23
33139 고발뉴스 후원해지했습니다 01.23
33138 원순씨가 또 01.23
33137 악성 반기문스토킹 네티즌으로 조선에 저격당했네요ㅋㅋ 01.23
33136 "교수님, 세상엔 수학보다 재밋는게 많아요" 01.23
33135 최민희 전의원, '아이고 유승민' 1,2프로 지지율후보가 할 말 아닌듯 01.23
33134 틴트 발색 해봤어오 01.23
33133 우리도 꼴리는대로 합시다 01.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