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렌지에 얽힌 슬픈 이야기

아주 아주 오래전 마눌과 결혼 직전 사귈 이야깁니다.

15년도 훠얼씬 넘었죠.

 

그당시 있었던 훈훈한 미담이라면 미담이고 슬픈 이야기라면 슬픈 이야기입니다.

 

마눌과 사귀기 썸도 타기 전이라고 해야 하나요

 

사귄다는 것과 타는 것의 모호한 경계라고 해야 하나요.

저도 정의 내리기 애매한 그런 시기였습니다.

 

아마 기억하기로 마눌이 면허증을 1종으로 바꿨던가 아니면 오토면허인데 보통으로 바꿨던가 했습니다.

그래서 내가 도로연수를 해주겠다 했고 마눌은 흔쾌히 그러자고 했습니다.

약속날짜 아침에 집을 나서려다가 그냥 가기 허전하고 뭔가 차안에서 간단하게 먹을것이 있어야겠다는 판단에 냉장고를 열어 과일을 찾았습니다.

있긴 있었는데 내가 그닥 좋아하지는 않는 오렌지만 과일칸에 있더라구요.

일단 아쉬운대로 이놈이라도 가져가자 라는 생각으로 대충 개인가 잘라서 껍데기를 벗기고 락앤락통에 담아 갔습니다.

 

연습을 하면서 과일 드시라고 하면서 오렌지를 줬는데 먹더라구요.

그게 인상적이었습니다. 아가씨 오렌지를 좋아하는구나.

나도 기분 맞춰 줄라고 오렌지 조각을 입에 넣고 씹어서 삼켰습니다.

이런 나의 행동이 나중에 참사를 불러옴

(이표현 나도 정말 써보고 싶었슴)

 

이번 스토리에서 중요한 일은 아니니까 어찌 어찌 결혼한 이야기는 생략하고

 

결혼 보러 마트에 갔는데 과일코너에 오렌지가 눈에 띄더라구요.

그래서 저거 마눌이 좋아하지

라는 생각에 한봉다리 집어왔습니다.

집에 오자마자 마눌이 오렌지를 잘라서 내왔습니다.

….

주는거니 안먹을순 없고 몇조각 먹고 말았습니다.

 

뒤로도 딱히 좋아하지 않는 오렌지는 내가 집어들거나 마눌이 집어들거나 해서 꾸준히 우리집에 들어왔고, 꾸준히 소비가 되었습니다.

내가 좋아하던 좋아하지 않던간에

 

역시나 아이 생긴 이야기는 이번 스토리에서 중요한게 아니니까 생략하고

 

마트에 갔습니다.

역시나 마눌이 오렌지를 집어듭니다.

나는 이제 결혼도 하고 어느 정도 시간도 지났고 아이도 생기고 했으 이제 진실을 말해야 겠다 라는 생각에 마눌에게 말을 했습니다.

 

저기xx 나는 오렌지 그닥 안좋아해. 그러니 xx 먹을 만큼만 사요.

 

라고

 

그러자 마눌이 눈을 동그랗게 뜨고 정색을 하며 말을 하더라구요

 

정말?

 

찔끔 합디다. 화가 난건가 싶어서.

아니 내가 못할 했나?

 

하지만 그런건 아니었고 마눌은 제가 놀랄 만한 말을 하더라구요.

자기는 여태까지 제가 오렌지를 좋아하는 알았다고

그래서 쭈욱 오렌지를 산거라고

 

아니 이런 무슨 개가튼……

무슨 근거로

 

마눌은 운전연습 했던 그때 내가 오렌지를 싸온걸 보고, 입안에 넣고 씹는 보고 이남자 오렌지 좋아하는구나 라고 생각을 했다는 겁니다.

 

거기다가 마트 과일코너에 가서도 내가 오렌지를 카트에 담길래

그래 이남자는 오렌지 좋아해

라고 믿었고 그뒤로 와입은 저를 위해서 오렌지를 챙긴겁니다.

(나는 당신을 위해서 챙긴거야. 내가 아니고)

 

거기다가 사실 마눌 자신도 오렌지는 별로라고 실토 하더군요.

그냥 내가 먹는거 같아서 장단 맞춘다고 옆에서 먹었다고 하더라구요.

허얼…..

 

우리는 그자리에서 한참을 웃고는 카트에 들어있던 오렌지 봉지를 진열대로 돌려보내고 집으로 왔습니다.

 

후일담이지만 오렌지봉지는 끈질긴 생명력을 자랑하며 우리집 과일칸에서 버티고 있습니다.

딸아이가 좋아합니다.

킬러입니다.

아이러니합니다.



댓글

번호 제목 날짜
31763 빨리 좀 가주세요 한마디에 돌변한 택시 기사 20:00
31762 손잡고 춤추는 지코와 신봉선 20:00
31761 대낮에 음주 단속을 해봤다 20:00
31760 대박이를 만난 나연 20:00
31759 무한도전의 내리사랑 20:00
31758 매형 앗 거기는 20:00
31757 신고자 폭행한 경찰 20:00
31756 도로의 시한폭탄 20:00
31755 은퇴 후 장미란 20:00
31754 중국집 호불호 행동 20:00
31753 유재환 인생샷 20:00
31752 나체의 국주가 쫓아오는 꿈 20:00
31751 여고생을 좋아하는 27세 남자 20:00
31750 통통하니 20:00
31749 부모님 피자가게에 존맛탱ㅠㅠ 이란 리뷰가 올라옴.jpg 20:00
31748 씨발진짜 내가 뭘 잘못했다고 씨발 연팬데 20:00
31747 스킨푸드 청포도파데 21호, 13호 후기 20:00
31746 이재명, 문재인 부산저축은행 의혹 비난글 올렸다가 이내 삭제 20:00
31745 베오베 흙수저음식을 보고 오래전기억.. 20:00
31744 1세대 혼모노인 오덕페이트 구속됐대요 ㅋㅋ 20:00
31743 문재인 전 대표 "기득권은 새누리 뿐 아니라 야권에도 존재" 20:00
31742 오늘도 평화로운 불곰국의 퇴근길.gif 19:00
31741 손가혁 작전이 보이네요.^^ 19:00
31740 백여우.gif 19:00
31739 반기문 "문재인, 일방적 생각…내가 더 오래 살았는데" 19:00
31738 이세한님 사과하셔야죠? 19:00
31737 가슴 큰 여자들의 애환 19:00
31736 이거 손가혁 페북 맞죠 19:00
31735 디지털 마트료시카 18:00
31734 백화점 로드샵에서의 추억 18:00
31733 문재인 오마이 팟짱에서 전투력 좋네요 18:00
31732 반기문, 누운노인에 죽먹여 네티즌격분 “정치적 쇼 넘어선 잠재적살인 ‘ 18:00
31731 이재명에 대한 예감이 틀리길 바랐는데.. 18:00
31730 반기문~ 굿잡~! 18:00
31729 [고전] 인강 강사한테 욕하는 디시인. 18:00
31728 정청래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18:00
31727 엄마 아빠 싸우심... 18:00
31726 역시 불곰국 고양이는 달라 18:00
31725 먼저 떠난 아이를 추억하는 흑형 18:00
31724 배관 얼까봐 물 틀어놓고 잤어요 *^^* 18:00
31723 남의 세월까지 다 맞은 멍멍이 18:00
31722 월 수입 5천만원을 꿈꾸었던 나의 창업 후기 4탄 18:00
31721 한국 여자에 대한 선입견이 있어요.. 18:00
31720 미르재단 돈으로 17:00
31719 반기문, 노동계 겨냥 “귀족 노동자” “거리서 어거지 쓰고” 17: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