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 수입 5천만원을 꿈꾸었던 나의 창업 후기 2탄

첫번째 글은 여기에~~  ^^

http://www.todayhumor.co.kr/board/view.php?table=economy&no=22591&s_no=13014481&kind=member&page=1&member_kind=total&mn=46095


5. 청소

홀청소 매일 합니다. 주방청소 매일합니다. 화장실청소 매일 합니다. 당연하죠? ㅋㅋ

주방은 완전 오픈형 주방이기 때문에 정리나 청결에 문제가 없도록 매일 청소하고 정리합니다. 단골 손님들의 경우 반찬 더 달라고 주방에 그릇 들고 직접 들어오는 경우가 많은데 그때마다 깨끗함에 놀라십니다.

 

화장실 청소는 무조건 제가 합니다. 고객이 오바이트를 했을 때도 무조건 제가 치웁니다.

내가 하기 싫은 일은 남들도 하기 싫습니다.

직원에게 싫을 일을 시키면 나중에는 좋은 일도 시킬 수 없게 됩니다.

그리고 저와 종업원들이 화장실을 다녀올 땐 반드시 1분청소를 합니다. 남녀 각각의 화장실에 변기 청결 확인, 바닥 오물 확인, 휴지 잔량 확인, 바닥에 물 뿌리기 1.. 등등.. 이거 안 하면 저에게 혼납니다

여자 화장실에는 에티켓벨 설치했습니다만.. 시골이라 그런지 잘 안쓰십니다. ㅋㅋ

 

6. 협력자 관리

저희 가게에 도움을 주시는 분들은..

택배기사분들, 환경미화원님, 주류배달님, 가스배달님, 맞은편 편의점 직원 및 길거리 오뎅아주머니 등입니다..

저는 반드시 매월1일에 박카스 한병과 1만원자리 지폐 접은 걸 드립니다. 제가 못사드리니까 맛있는 점심 사드시라고..

그냥 고마워서 한일인데.. 놀라운 일이 벌어졌습니다.

택배분들과 친해지니까 제가 없을 때 오셨다가 나중에 퇴근길에 주고 가시기도 하고..무거운 물건도 창고 안까지 들어다 주십니다..

저희 가게 근처는 환경미화원 아저씨께서 매일 별도로 청소해주십니다.. 죄송..

술은 늘 깨끗한 박스만 오기에 별도로 닦지 않아도 되고, 편의점 및 오뎅아줌마는 손님들이 어느 술집이 괜찮냐?’는 질문에 당연하다는 듯이 저의 가게를 가리키며 엄지를 세웁니다.. ㅋㅋ

사실 전 1만원 팁의 위력에 대해 절대믿음을 가지고 살았습니다..

미용실에 가서도 커트하시는 분에게 1만원씩 별도로 드리며 커피사드세요 하면 다음부터 친절이 뭔지, 샴프 할 때 두피마사지가 뭔지, 마무리를 얼마나 세심하게 하는지 느낄 수 있습니다.

단골 음식점은 반드시 서빙아줌마에게 팁을 주고 친해져야 맛있는 걸 수시로 얻어먹을 수 있습니다. 외상할꺼 아니면 주인하고 친해져봐야 별거 없죠

인생을 편하게, 남들과 다른 대접을 받는 방법 중 하나가 1만원 팁의 힘입니다. 지갑에는 반드시 5만원권 20장 이상, 만원권 20장 이상씩 넣고 다닙니다. 이런 지갑에서 빼서 드리는 1만원 팁은 저를 귀하게 하고 대접받게 하니까요.. 전 정말 회사 생활때도 늘 그랬습니다. 지갑은 남자의 자존심이고 힘이거든요.

 

7 칭찬

칭찬은 어렵습니다제가 항상 염두에 두는 것은 구체적인 칭찬포인트를 당당하게 표현하는 것입니다.

예를 들면 여자분에게 아름답다는 말을 자신 없게 얼버무리듯 하는 것처럼 실패하는 칭찬은 없습니다구체적으로 당당하게..

제가 잘 쓰는 말은.. 피부가 좋은 여성분에게 우와집에서 나오실 때는 모공을 다 빼서 두고 오시는군요~ 모공을 찾아볼 수 가 없네~~” 밝고 높은 톤으로 이렇게 말하면 엄청 좋아합니다.

또는 핸드백과 구두매칭이 참 좋은데요~ 패션쪽 일하세요?”,  “우리딸 쌍꺼플 해줘야하는데 어디셔 하셨나요? 자연산 눈이시라구요설마 거짓말이죠??”

 

남자분들은 정말 칭찬하기 어렵습니다. 묵뚝뚝한 분들은 오히려 이상한 표정으로 무안을 주십니다.. ㅋㅋ

그래서 좀 기다려보고 분위기를 봅니다. 말 많은 분들께는 참 재밌게 말씀하신다고 하고, 소주 캬~하고 맛있게 드시는 분께는 소주맛 아시는군요 하면 소주 한 병 써비스로 드립니다.

조용히 대화하시는 분들께는.. 저도 이렇게 대화 나누며 기분 좋은 술자리 할 수 있는 친구가 있었으면 참 좋겠습니다 라고 하죠..

 

암튼 칭찬에 있어서 중요한 것은 유심히 관찰하고 또 관찰해서 진정 칭찬받아야 할 포인트를 찾는 것입니다또 관찰을 잘하다 보면 그 사람이 스스로 과시하거나 인정받고 싶어하는게 뭔지 알게 됩니다.. 그걸 칭찬하되 당당하게 말하면 대부분 엄청 좋아하시죠..

칭찬은 절대 가식적이어서는 안되고 너무 큰 부분은 칭찬해도 안되고, 자신감 없는 표현은 안됩니다칭찬은 접객에 있어서 절대 기본이 되는 것이므로 연습을 많이 해두는 것이 필수죠~

 

8 잡상인/종교인

하늘이 깨져도 저희 가게에는 들어오지 못하게 합니다. 조용한 대화 또는 유쾌한 술자리에는 어떤 방해꾼도 껴들어서는 안됩니다. 더구나 술마신 분들의 심리를 이용해서 사구려 물건을 팔거나 종교기부금을 받아내서는 안됩니다또한 열심히 살려는 저의 가치관과도 위배됩니다.

더군다나 그 분들 못들어오게 하면 반드시 뒤돌아서서 나가며 욕합니다. 아주 쌍욕을 들릴 듯 말듯 하고 나갑니다. 나쁜 사람들입니다.

한번은 신체가 불편하신 분께서 양말을 팔러 오셨기에 들어오지는 못하게 했지만, 욕이나 나쁜 말도 안하시고 미안합니다 하고 나가시길래, 바로 뒤따라가서 2만원 드렸습니다. 나이 드신 할머님께서 채소 팔러 오시면 주방으로 모시고 가서 다 사드립니다. 하지만 신체 건강한 잡상인 종교인은 얄짤 없습니다. 파인애플 안되고 생과자 안되고 기부금 강요 안됩니다.

여기는 열심히 살아가는 보통사람들이 신선한 음식과 소주를 즐기면서 즐거운 대화를 나누는 곳인데 방해가 된다면, 기분이 언짢아진다면 모든 건 제 책임이니까요~

 



오늘은 또 이만 쓰겠습니다~~

다음편을 기대해주세요~



댓글

번호 제목 날짜
32827 문재인 대세 타니까 눈깔 뒤집혀 튀어 나오는것들,,, 01:00
32826 너무 비난이 과한거 같은데 01:00
32825 [경향] 모바일 투표, 제도는 좋은데 특정 후보에 유리한 딜레마 01:00
32824 스타워즈 덕후가 빡친 이유 01:00
32823 도깨비 결말 이게 정상이긴 함 01:00
32822 김형석의 부탁.jpg 01:00
32821 김용민 페이스북- 이 얼굴을 모두 기억합시다.jpg 01:00
32820 이상호 기자...변희재와 한편먹었네요 01:00
32819 이재용 구속기각 항의천막 부숴진거.. 박주민 의원님.. 01:00
32818 문재인을 지지하는 이유. 01:00
32817 박원순이 경선룰 보이콧 하며 딴지 01:00
32816 (페북 펌) 이상호에 대한 고일석님의 글 <비겁한 이상호> 01:00
32815 이상호씨. 취재를 하세요. 정치하지 마시고. 01:00
32814 도깨비 보니 좌절감이 느껴지네요 01:00
32813 인생 진상 7선 01:00
32812 아니 그리고 막말로 퇴폐적인 느낌을 주는 화보면 어때 01:00
32811 악마의 고기 01:00
32810 지금 이상호 기자는 어떤 생각이 들까요? 01:00
32809 내 손꾸락을 자를수도 없고 01:00
32808 반지의 제왕 배우들 근황 01:00
32807 TV조선이 이상호 기자의 주장을 보도했습니다. 01:00
32806 양곤발 광화문행 01:00
32805 [도깨비] 왕여가 형사로 환생한이유 01:00
32804 [도깨비] 개인적으로 14화 퀄리티가 너무 마음에 듭니다 ㅠㅠ 01.21
32803 나는이상호기자의 눈물을 안다 라는글써서 후원요청했던 사람인데요 01.21
32802 달님 사비로 활동하신다면서요..미력하나마 이렇게 01.21
32801 고발뉴스 후원 중단합니다. 01.21
32800 개표조작은 없었다는 이들의 논리 01.21
32799 문재인이 잘 때 쓰는 안대.jpg 01.21
32798 광화문 및 각지역 촛불집회 참가자분들 제발! 01.21
32797 광주 사람은 다 아시죠..?꼭 오세요 01.21
32796 광화문 광장은 따뜻하다 01.21
32795 고발뉴스 후원정지 01.21
32794 이래도 안 놀아줄꺼야? 01.21
32793 수지 화보 로리타 증거에 대해 알아보자 01.21
32792 어제 문대표가 박주민 의원에게 한 말 01.21
32791 뉴스 생방송 중에 게임하는 그래픽 담당자~! 01.21
32790 인터파크 여행에서 입은 영구적 상해. 여행사 등은 한결같이 나 몰라라. 01.21
32789 이상호 고발뉴스 후원 취소하신 분들이 후원하셔도 좋을곳. 01.21
32788 후원을 중지하는 게 욕먹을 일인가요??? 01.21
32787 자랑스런 좃판사 판결 변명실력 01.21
32786 고일석 전 기자 페북, <문재인과 법인세> 01.21
32785 날이좋아서...날이 좋지 않아서...날이 적당 해서... 01.21
32784 네이놈&다음 검색 순위 비교 짤 (기춘&윤선 동시 구속 와중) 01.21
32783 '조중동의 발악적 노무현 죽이기' - 열 받은 손석희 01.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