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제부 하는 행동이 꼭 터미널 남편 같아요...



 사촌동생의 남편이라 저랑은 거리가 약간 있지만
 그래도 어려서부터 친하게 지낸 동생이라 원하면 자주 볼 수도 있는 사이예요
 근데 자주 안 보게 되요..
 동생 결혼하고부턴 아예 친정에도 안 오고 발길을 완전히 끊었어요
 제부는 결혼 인사왔을 때부터 저희 할아버지 앞에서도 태도가 너무 불량하고 무례해서 할아버지가 큰일났다고 결혼반대를 엄청 심하게 하셨는데
 결국 결혼을 하더라고요... 결혼하던 날에도 동생은 계속 웃고있는데 제부는 거의 무표정... 다들 왜 저러냐고 할 정도

 둘이 연애할때도 제부가 동생한테 집착도 많이 했고 심적으로 괴롭히는 것 같았어요
 그런데 동생은 또 외로움을 잘 타는 성격이라 그런지 그것도 사랑이라 생각하는 것 같았고요
 그렇게 서두르지 않아도 될 것 같은데 일찍 결혼했어요
 결혼할때 진짜 시댁에서 동생한테 엄청 잘해줬어요 지금도 잘해주지만 정말 엄청 상냥했거든요
 지금 와 생각해보면 자기 아들에 대한 문제점을 알고 있어서 더 그랬던 것 같아요 도망가지 말라고...

 제가 제부 진짜 이상하다 느꼈던건
 동생 결혼하고 한달쯤 뒤에 동생 신혼집에 놀러갔었는데
 제부는 외출하고 집에 없었고요
 동생이랑 둘이 밥먹고 티비보면서 놀다가 제부가 집에 왔는데
 저를 보고 인사도 안 하고 자기 방으로 그냥 들어가더니
 방문을 닫더라고요;;;
 동생이 따라 들어갔는데 안에서 막 뭐라뭐라하는 소리가 들려서 너무 놀랐죠
 솔직히 엿듣고 싶었지만 예의가 아닌 것 같아서 그냥 거실에서 당황하고 있는데
 문이 열리고 동생이 나오는데 표정은 되게 안 좋은데 억지로 아무렇지도 않은척?하고
 그제서야 제부가 대뜸 밥 먹었어요? 라고 묻대요
 저는 먹었다고 대답하고 그럼 얼굴 봤으니까 난 이만 가보겠다고 일어서려니까 제부가
 그때 시간이 오후 5시쯤이었는데 시간 늦었다고 저녁까지 먹고 가래요
 저는 괜찮다고 했는데도 제부는 동생더러 명령조로 어디어디 예약 잡으라고 딱 그러고
 동생은 말 듣자마자 바로 예약하더라고요;
 꽤 비싼 일식 레스토랑이었어요

 성의를 무시하기 그래서 따라는 갔는데...
 가서도 계속 돈 얘기만 하고
 동생이 뭔 말만 하면 제 앞인데도 동생 머리를 탁탁 때리고 타박하고...
 제가 왜 때리냐고 그러니까 실실 웃으면서 그냥 장난이에요 저희 원래 이러고 놀아요~ 이러고
 동생도 그냥 웃어넘기고...
 솔직히 진짜 동생 팔 끌어잡고 뛰쳐나가고싶은데.. 지금 이걸 어떻게 받아들여야하나 혼란스럽더라고요
 아 그러면서 계속 돈 얘기하고 부동산 얘기하다가
 자기가 전에 살던 집에선 윗층 층간소음이 너무 심해서 야구방망이를 들고 위협을 줬더니 조용해졌다.. 그런 얘기도 했고요
 자기가 한번 열받음 경찰 출동하고 그런다는 말도 했었고...
 그러다가 자기 인맥 자랑하고(재벌가 친구 있다고) 돈 자랑하고 부모님 재산 자랑하고 뭐하고...
 그러더니 저더러 자기가 이번에 비싼 밥 샀으니 담엔 저더러 사래요
 아 근데 그 동네(제가 사는 동네)에 이 정도 급 식당이 있나? 이러면서 동생 얼굴을 쳐다보고...

 제부가 유복한 집 아들이고 저나 동생은 걍 그런 수도권 평범한 동네 살았어서
 평소에도 무시하고 그런거는 눈치깠는데 진짜 기분 넘 나쁘고 무시하는 것 같아서...
 그후론 동생네 발길도 끊고..
 동생도 그후론 명절때도 친정에 안 와요
 일가친척들이 다 욕하고 난리났는데도 싹 무시하고요
 그런데 터미널 남편 글 읽으니 제부가 딱 연상되고 넘 소름끼쳐요
 지금 동생은 결혼한지 몇년 지났는데 아직 애기없고요 연락도 잘 안 하고 가끔 물어보면 잘 지낸다고만 하고 별말이 없는데
 글 읽으니까 동생도 막 걱정되고 그러네요...
 제부도... 충분히 그러고도 남을 사람이에요
 왜냐하면 제 앞에서 자기 아버지 욕을 엄청 했었거든여... 동생한테 시아버지죠
 어렸을적에 엄청 때리고 너무 엄하게 했다고.. 그래서 사춘기 들어서 아버지한테 몽둥이들고 대들었다고... 그 얘길 웃으면서 하더라고요
 아 갑자기 넘 걱정되네요...
 인터넷서 이런 글 봤다구 무작정 동생을 델고 올수도 없고;;;


 


댓글

번호 제목 날짜
33312 얔ㅋㅋㅋㅋ대체 왜이러는거얔ㅋㅋㅋ 03:00
33311 방금자)황희의원페북.. 촛불시민이 원하는 분권 03:00
33310 야 진짜 요즘 개드립 분위기 너무 안좋은데 이대로가면 02:00
33309 해연갤 수지 루머글 삭제하는 법 알아냄 02:00
33308 렌트카 직원의 페라리 사고 02:00
33307 늙어보이는 구하라 02:00
33306 리쌍 빌딩 근황 02:00
33305 수끼리는 잊어주세요 02:00
33304 문재인의 무리수 02:00
33303 튼실한 쯔위 02:00
33302 위기의 박사모 02:00
33301 귀여운 강지영 아나운서 02:00
33300 비공개 탄핵 심판 장소 02:00
33299 연예인 걱정이 무의미한 이유 02:00
33298 이유비보다 예쁜 견미리 둘째딸 02:00
33297 서울광장에 설치된 노숙 텐트 02:00
33296 새벽 3시에 현금 20만원 인출한 남편 02:00
33295 빡친 사나 02:00
33294 이 게임 만든 놈 나와 02:00
33293 카라 전성기 시절 02:00
33292 TV조선 방송사고 02:00
33291 민경이의 자랑 02:00
33290 20년 전 휴대폰 문화 02:00
33289 독실한 서현진 02:00
33288 100년이 넘도록 꺼지지 않는 전구 02:00
33287 술버릇 못 고치는 박나래 02:00
33286 권순욱 팟캐 듣는 중인데 02:00
33285 28일부터 의류전품목 KC인증 진짜입니까? 02:00
33284 문재인이 삼성X파일특검 막았다는 이상호, 왜 그랬을까? 02:00
33283 유저분들께 사과드립니다. 02:00
33282 드럭스토어 알바하면서 극복한 것:) 02:00
33281 청와대행정관이 "좌파 친북 반국가 단체와 2차 전투대비" 문자 보냄 02:00
33280 반칙하는 이재명 박원순에게는 02:00
33279 생각해보니...김신씨는 나쁜사람.. 01:00
33278 항상 이런식이다 ㅋㅋㅋ 01:00
33277 아니 지금 누가 깽판치는데 문빠탓이죠? 01:00
33276 기침할때 입좀 가려서 해요 우리.. 01:00
33275 암사동) 고양이 찾았어요 ㅜㅜㅜㅜㅜ 01:00
33274 익스트림 표지판.jpg 01:00
33273 비(정지훈)가 비밀리에 결혼한 이유.jpg 01:00
33272 경선룰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단을 모집합니다. 01:00
33271 아내는 진화중. 01:00
33270 장미 꽃 아이스크림 01:00
33269 어느 이가 아파서 왔냐옹? 01:00
33268 영화관 켠왕甲 0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