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마스 이후 지금까지 집밖으로 한 번 나갔어요...

아 쓰레기 버리러 한번 나갔으니 두번인가..

마감일이 촉박한 삽화작업을 하고있거든요..

이거 끝나면 백수ㅋㅋ 큰일났네요ㅋㅋ 일 구해야....

그리고.... 여긴 친구도 없고.. 애인도 없고.. 외롭고..

제가 외진데서 혼자 살거등요ㅎㅎㅋㅋ
 
원래 요리 좋아하는데 작업하느라 밥은 대충 먹고..

좋아하는 게 아니라 누가 맛있게 먹어주고 고마워하면 그게 기뻐서 신나게 하는 것 같기도 하고ㅋㅋㅋ 근데 혼자 있으니 그럴 사람도 없죠-
 
 
그러다 아까 치킨이 넘 먹고싶은거에요.

원래 배달음식도 외식도 거의 안하는데, 치킨만. 딱 이집에서 몇번을 먹었어요..
 
갈릭 핫양념 두마리 세트를 시켰거든요?

박스 하나에 두마리가 들어있는 거요. 닭이 크진 않아도 혼자 먹는데 닭다리가 무려 네개인거죠. 남아요. 그래서 며칠 먹어요. 그래도 한마리 반반 시키는 거랑 가격이 얼마 차이가 안 나 버리니까 전에도 늘 그렇게 시켰어요.

갈릭이랑 핫양념 한마리씩이요 세트.. 라니까

두마리요? 하시길래, 한마리 반반 세트도 있어서 그거땜에 헷갈려서 물으시나보다 싶어 네 하고 기다렸는데

만육천원 만칠천원 1.5리터 콜라를 들고 오시네요ㅋㅋㅋ

세트는 2만2천원인데.. 그것도 큰 돈인데..

만육천원 만칠천원 무려 3만3천원이잖아요ㅠ 게다가 식은 치킨을 그럼 며칠을 먹어야되냐고요.....

아저씨는 제가 세트라고 안했다고 하시고..

근데 저는 세트라고 했는데...

왠지 내가 나쁜사람이 되는 것 같고...ㅠㅠ....

제가 항상 그렇게 시켰고.. 그렇게 시키고도 한번에 다 못먹으니가 남겨서 며칠 먹는데 이렇게 많은 양을 혼자 먹는데 시킬 이유가 없어요... 세트라고 말씀 드렸는데... 해도 아니라시고...

그래서 그냥 주세요.. 하려는데 아저씨가 그럼 하나만 먹으라시더라고요.. 갈릭은 직접 드신다고..

제가 갈릭 먹겠다고, 그게 만육천원이라 천원 더 쌌거든요-
핫양념은 두면 더 눅눅해질 것 같고 해서.. 

그랬는데 만칠천원이라고 하셔서 보니까 콜라 큰거잖아 하시더라고요.

그냥 군말없이 콜라 안받는 걸로 계산했아요... 평소에도 탄산음료 굳이 찾아먹진 않고 치킨시킬때 오면 같이 먹는 정도라..

왠지 저도 맘이 안좋아서 죄송하다, 분명히 세트라는 말씀은 드렸지만.. 그래도 다음부터 주문드릴 땐 가격까지 다 말씀드리겠다 하고요.. 안녕히가세요 아저씨께 인사하고요...

 
근데요...ㅠㅠ 근데 그렇다고 작은 콜라 주신 것도 아닌데...ㅠ

콜라 원래 없는건가 한마리에는..?ㅠㅠ

원래 두가지 맛이랑 콜라 작은거를 먹을 예정이었는데...

아저씨랑 싸운 것도 아니고 인사 잘 하고 치킨 받아온건데 

기대하던 걸 못먹으니까 막 속상한거에요...

이게 뭐라고...... 



모든게 기대한대로 예상한대로 흘러가주지 않는단 건 너무 잘 아는데...

그래도.. 그냥 치킨 하난데....

작은 부분인데.. 작은 부분이라서 그런가...

내 맘대로 흘러가주지 않는게 속상하더라고요...

고작? 겨우 이런건데? 이런거조차 안 돼? 막 이런 생각 들고...

 ㅋㅋㅋㅋㅋ이거 쓰는데 눈물나는 거 있죠ㅋㅋㅋㅋㅋ

아 챙피하다ㅋㅋㅋㅋ

혼자 먹는다는 얘긴 굳이 왜 했을까ㅋㅋㅋ 푸....



아... 마음이 좀 더 씩씩했으면 좋겠다

좀 더 튼튼했으면 좋겠다

훌훌 털어버리는 일 같은 걸 좀 잘 했으면 좋겠다


하도 넘어져서 무릎에 흉은 잔뜩 졌는데.. 사실 아무도 신경 안쓰는데.. 나만 신경쓰는 것 좀 그만했으면 좋겠다...

뭔 조금 속상한 일 있었다고 이렇게 굴을 파는지ㅎㅎ
 
뻘소리도 참...ㅋㅋㅋㅋ



흐.... 얼른 다시 마저 그림 그려야겠어요!

담번에 먹는 치킨은 더 즐겁고 맛있었으면 좋겠당.....


댓글

번호 제목 날짜
32490 여자들과 술먹다가 게임하는 남자에 대한 인식..... 05:00
32489 주인 오기 전에 먹어야 해 05:00
32488 써니가 왜 술안주로 치킨무 먹는지 알꺼같아여 05:00
32487 저도 부부생활 에피소드 05:00
32486 남자 입장에서 극히 주관적인 모솔구제법/기본편 04:00
32485 저는 박형준 스타일을 제일 싫어합니다. 03:00
32484 걷고걷고걷고걷고걷고.gif 03:00
32483 사람 좋아보이는 마스크로 개소릴 하시네요 03:00
32482 팽목항 '억지연출' 박순자, 세월호 법안 발의 '0건' 03:00
32481 건축이 이루어지는 과정 03:00
32480 만화 같은 랩퍼의 비율 02:00
32479 특검에 쏟아진 국민들의 격려 02:00
32478 단발 조이 02:00
32477 반기문 때문에 빡침 02:00
32476 구치소 나오는 이재용 표정 02:00
32475 조금은 특별한 아들과 아버지 02:00
32474 재평가 받는 이 시대의 진정한 리더 02:00
32473 입국 거부를 당한 이유 02:00
32472 프로 정신 02:00
32471 나연교 02:00
32470 썰전으로 종편 첫출연이라는 정청래를 보고 느낀점 02:00
32469 향에 관한 썰 하나 풀어볼게요 02:00
32468 약사가 실수로 만8개월 아기 항생제 2배 처방 02:00
32467 이재용 구속영장기각에 대한 이재화 변호사 트위터 02:00
32466 문재인 전대표 대담집 판매 아이디어가 생각났어요~! 01:00
32465 제가 이기적인 걸까요.. 01:00
32464 예전에 slr 하시던 분들 다 어디가셨나요? 01:00
32463 직우 도로에서 우회전 안한다고 경적 울리시는 분들 01:00
32462 저는 제 강아지를 정말 두드려패고 싶었던적이 있습니다. 01:00
32461 너의 이름은 관람한 성규. '일부' 네티즌의 여혐논란에 뚜들기 맞음 01:00
32460 발끈 반기문.jpg 01:00
32459 그것이 알고 싶다 배정훈 pd 최신 트윗..... jpg_ 01:00
32458 이거 번역한 놈 나와라 00:00
32457 대한민국이 묻는다.를 읽고 난 감상입니다. 00:00
32456 오늘자 문재인과 반기문의 하루를 알아보자.jpg 00:00
32455 집에서 4세 남아가 눈에 안보일때 00:00
32454 블랙컨슈머 라는 말 쓰지 말아야겠어요; 00:00
32453 장성규 아는 형님 그만나왔으면 00:00
32452 부천시 길냥이 급식소.jpg 00:00
32451 불친절 하면 맛이 확 떨어짐. 00:00
32450 바바나잎 파는곳 알수없을까요 ?ㅠㅠ 00:00
32449 좆만한 판사새끼 하나가 대한민국의 역사를 바꾸네,, 씨발, 01.19
32448 문재인 책 나눔합니다. 01.19
32447 주문하세요. 문재인 신간 01.19
32446 AOA 아잉춤.gif 01.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