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3년차 ..남편의 진실을 알다


 안녕하세요 ~ 오유님늘~

새해 복은 많이받고 계신지??찡긋 

아이가 음슴으로 음슴체 갑니당

모바일이라 오타 띄어쓰기 등등 이해부탁드려영

 


때는 며칠전 남편가게 쉬는 날이라 오랫만에 따듯한

 밥과 찌개를 끓여줬음. 남편은 평소때와 같이 맛있다며

 잘 쳐드시고 있었음 ^^

어제 저녁에 말한건 기억이 안나시는지 연신 국물 흡힙

하며 드시고계시길래 내가 한마디 했음

나:  여보 어제 나한테 고백한거 기억안나?? 뭐 진실이라고 고백한다고 하고 고백했잖아

남편: 응?? 고백??? 아~ 여보 사랑한다고 고백한거?
(느끼한 찡긋하며..)

나:아~ 기억안나는 구나 ~?^^ 쳐맞을 고백했는데..

남편: ?????_??????

 그래요 제 남편이 어제 제게 한말을 기억을 못하고있더라구요...

사실은 이랬습니다 .  남편은 가게에서 일끝난뒤 집근처

에서 한잔 얼큰하게 취하고 들어와  제게 배고프 다며

 밥을 달라고 또 땡깡을 부리더라구요.. 알따 하고 밥과

찌개를 끓여주고 식탁에 차려서 눈반쯤 풀린체 쳐묵 하

고있는 남편을 지긋이 바라보고 있었습니다  

그때였습니다 ...

남편: 여보야 나 사실 고백할게있어.. 이제 이 진실을 알아야겠어 .. 내가 힘드러 ..

나 :?????_?????뭐가??????(놀람)

남편: 나 여태 참았는데 나 이제 말할래 ..!

    여보 음식 맛이 없어...막 김치찌개랑 빨간 찌개들은
  다 떡볶이 맛이나 .. 되장찌개는 싱겁고..콩나물국은비리고 미역국은 참기름 맛밖에 안나 ..내 위가 힘드러...

 그래요... 밥을 매일하진않지만 일주일에 가끔하시만
 이런 사실을 숨기고 있었다니... 미안한데 뭔가 속에서 부르르르르를 하면서 끓어 오르는것 같고...
  다 제 탓이겠죠... 막 대충하고 근데 손은커서 마니하고... 사실 저도 제가한 음식 잘 안먹긴해요.. 남편이 워낙 막입이라 다 잘먹는갑다 하고 ..입맛도있다는걸 생각 했어야 했는데.. 너무 안일하게 생각한듯하여 ...
 이제 부터라도 막입도 입맛이 있다!!! 명심하며  음식
하려구요... ㅠㅠ.....

 그동안 미안해쓰요 여보.. 앞으론 신경더 쓰도록 하겠슴돠 ~

저 같은 분들 계시나요..?  맛없는거 잘 먹어준 남편이 고맙내요 ㅠ ㅠ

이번 설은 솜씨발휘 제대로 해야겠네요...ㅠ 다들 홧팅!

부족한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당 ~ 


댓글

번호 제목 날짜
32872 김형석 작곡가 트윗, "훗. 문 전댚.깔테면 까보라지." 06:00
32871 스위티 자몽 예쁘게 까기(용량주의) 06:00
32870 도깨비 상냥한 드라마였다. 05:00
32869 아! 왜이렇게 허무했나 깨달았어요 05:00
32868 도깨비) 나에겐 너무 완벽했던 결말 05:00
32867 여러분 저 임신했어요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05:00
32866 권순욱 기자 페북, <변희재가 이상호 응원 ㅎㅎ> 05:00
32865 살아 있는 폭탄의 시작점 04:00
32864 그쵸... 이게 정답이죠. 좋은 결말입니다. 04:00
32863 전우용, "지구상에 '글자를 아는 짐승'보다 더 흉포한 맹수는 없습니다" 04:00
32862 오늘 집회서 얻은 소소한 생활팁과 영광의 훈장(다소 흉측한 ㅋ) 04:00
32861 버스에 사는 신혼부부 03:00
32860 판사님 할 말 있습니다 03:00
32859 여배우라는 단어에 대한 김혜수의 생각 03:00
32858 결혼식 참석한 박준형 03:00
32857 산이 페이스북 상황 03:00
32856 성소의 미드 03:00
32855 님들 개소름 03:00
32854 안민석 먹스타그램 03:00
32853 돈은 삼성한테 받고 폰은 03:00
32852 서울대 의대 가는 방법 03:00
32851 인간극장이 17년간 장수하는 이유 03:00
32850 눈깔 착하게 뜨고 댕겨라 03:00
32849 대륙의 구라 스케일 03:00
32848 돌부처 이창호 03:00
32847 영화 컨택트 한줄평 03:00
32846 브라질 새댁의 꿈 03:00
32845 술취해 골아떨어진 여동생에게 몹쓸짓한 오빠 03:00
32844 이재명 시장도 마지막 경고하는데 02:00
32843 이읍읍과 손잡은 통진당 잔재 경기 동부의 타겟은 대선이 아니라 당권이다? 02:00
32842 「너의 이름은。」관객 43.4%가 20대 여성(ft. 모아나) 02:00
32841 며칠전 이상호기자님 개인후원하자고 했던 사람입니다 02:00
32840 빡침주의,,,어제 방판업자? 시세이도 글쓴분 02:00
32839 저승사자 시스템이 가장 감동적이네요. 02:00
32838 출석체크 사이트를 만들었어용 02:00
32837 기다렸다가 이상호기자 발언 듣고 글 쓸려고했더니 02:00
32836 오늘 제가 찍은 문재인전대표 사진~~♡ 02:00
32835 공포의 중고나라 02:00
32834 랜선집사 2년 했는데.. 02:00
32833 깨비가 계속 비를 내리게 하자..나이든 덕화.. 02:00
32832 영국신사도 반한 해물파전에 막걸리!! (+도토리묵 반응!?) 02:00
32831 하늘의 심판인 제 4심에선 나는 이미 이겼다. -김재규- 02:00
32830 향후 민주당 대선 경선룰 당헌에 못박아야 01:00
32829 문재인을 공격해서 화가 나는 게 아닙니다 01:00
32828 친구랑 셀카 01:00